웹표준(Web Standards)

웹표준 이란?

최근 국내 웹 관련 업계에서는 웹 접근성 수준 향상에 대한 요구로 인해 웹 표준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이처럼 웹 접근성 이슈를 통해 웹 표준이 주목을 받고 있는 이유는 웹 접근성 수준을 향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방법론의 중심에 웹표준이 있기 때문입니다.

웹접근성 수준 향상의 최적의 방법론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웹 표준이란, ‘웹에서 표준적으로 사용되는 기술이나 규칙’을 의미하는데, 이는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표준(standard)과는 조금 다릅니다. 웹에서의 표준은 W3C의 토론을 통해 나온 권고안(recomendation)을 말하며, 권고안 이외 단계 수준의 스펙은 비표준이거나 독자확장 요소를 의미하기 때문에 구분하여 사용해야 합니다.

웹표준 요소가 아닌 독자확장 요소의 대표적인 예로는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 지원했던 marquee 요소와 bgsound 요소, 넷스케이프 네비게이터에서 지원했던 layer 요소 등을 들 수 있습니다. 이러한 요소는 자사 웹 브라우저의 우수성을 홍보할 목적에서 경쟁적으로 지원했던 요소이기 때문에 웹표준 권고안에는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 과거에는 비표준 요소나 독자확장 요소를 구분하지 않고 웹 사이트를 구축하였기 때문에 오히려 웹 표준을 지원하는 기기나 웹 브라우저에서 제대로 보이지 않는 문제가 발생하기도 하였습니다.

웹접근성의 수준을 보장하고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이제부터라도 웹 표준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통해 비표준 요소나 독자 확장 요소를 배제하고 최대한 W3C의 웹 표준 권고안을 준수하여 웹 사이트를 구현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웹표준 관련 기술의 소개

이번에는 웹접근성의 수준을 향상시키는 데에 최적의 방법으로 인식되고 있는 웹표준 관련 기술에는 어떠한 것이 있는지 살펴보고, 이러한 기술의 쓰임새와 의미에 대해 자세히 살펴 보겠습니다.

🌑구조 언어 (X)HTML & XML

HTML은 ‘HyperText Markup Language’의 약자로, 하이퍼텍스트를 표현하기 위한 마크업 언어라고 정의할 수 있습니다. HTML은 SGM(Standard Generalizes Markup Language)을 모체로 하여 국제 표준 기구인 ISO가 1986년에 채택한, 웹에서 사용하는 표준 마크업 언어입니다.

HTML은 컴퓨터 언어로서는 매우 느슨한 구조입니다. 예를 들어 태그의 운용법이나 오류의 처리 방법 등이 일반적인 컴퓨터 언어보다 매우 관대합니다. 물론 이러한 특징 때문에 HTML이 빠르게 확산될 수 있었지만, 점점 복잡하고 다양해지는 웹과 환경에 적용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DOCTYPE HTML PUBLIC "-//W3C//DTD HTML 4.01 Transitional//EN" 
"http://www.w3.org/TR/html4/loose.dtd">
<html lang="ko-KR">
<head>
  <title>문서 제목</title>
  <meta http-equiv="content-type" content="text/html;charset=utf-8">
</head>
<body>
  <h1>본문 제목</h1>
  <p>본문 내용 1</p>
  <p>본문 내용 2</p>
</body>
</html>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XML(eXtensible Markup Language)은 1996년 W3C(World Wide Web Consortium)에서 제안한 것으로, 웹에서 구조화된 문서를 전송할 수 있도록 설계된 표준화된 텍스트 형식입니다. 이것은 인터넷에서 기존에 사용하던 HTML의 한계를 극복하고 SGML의 복잡함을 해결하는 방안으로 HTML에 담겨져 있는 형식적 요소를 완전히 배제하고 순수 데이터 포맷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또 HTML과는 달리 태그의 운용 방법이나 오류에 매우 엄격합니다. XML에 대한 내용은 이 책의 범위를 벗어나는 내용이므로 자세히 다루지는 않지만, 간단히 말하자면 HTML에 사용자가 새로운 태그를 정의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되었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xml version="1.0" encoding="utf-8" ?>
<일기장>
  <작성자>김데레사</작성자>
  <날짜>10월 4일</날짜>
  <제목>웹표준</제목>
  <본문>웹표준은 W3C에서 정한 기술 사양을 말합니다.</본문>
</일기장>
1
2
3
4
5
6
7

W3C에서는 XHTML(eXtensible Hypertext Markup Language)을‘XML 응용으로써의 HTML4를 다시 공식화한 것’이라고 정의하고 있습니다. HTML 4.01과 XHTML 1.0의 실제 내용은 큰 차이가 없습니다. 그런데 어째서 XHTML을 새로 제정했을까요? 앞에서 설명한 것처럼 사람들에게는 HTML의 느슨한 규칙이 좋았을지 모르지만, 이것을 처리하고 가공해야 하는 기계들에는 좋지 않은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W3C는 좀 더 원활하게 기계적으로 처리하도록 XML의 형식을 빌어 HTML4.01를 재정의하였습니다. 이후 기계에 더욱 친화적인 XHTML 2.0을 정의했지만, 여러 가지 이유로 중단되고 HTML5로 전환하여 진행되었습니다. XHTML은 HTML과 같은 요소로 구성되었지만, 엄밀하게 말하면 XML이므로 XML과 같이 엄격하게 태그를 운용해야 합니다.

<!DOCTYPE html PUBLIC "-//W3C//DTD XHTML 1.0 Transitional//EN" 
"http://www.w3.org/TR/xhtml1/DTD/xhtml1-transitional.dtd">
<html xmlns="http://www.w3.org/1999/xhtml" xml:lang="ko-KR" lang="ko-KR">
<head>
  <title>문서 제목</title>
  <meta http-equiv="content-type" content="text/html; charset=utf-8" />
</head>
<body>
  <h1>본문 제목</h1>
  <p>본문 내용 1</p>
  <p>본문 내용 2</p>
</body>
</html>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HTML5는 HTML의 다음 버전으로, HTML4를 업그레이드한 것입니다. HTML5는 특정 플러그인에 의존하지 않고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많은 기업들이 HTML5의 표준화에 힘을 보태고 있고, Firefox, Opera, Safari, Chrome 등 최신의 웹 브라우저에서 기본적으로 HTML5를 지원하고 있으며, 마이크로소프트사 IE9부터 HTML5의 새로윤 요소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가장 최신 표준인 HTML5에서는 기존 div 요소 외에 다양한 구조 요소를 지원하는데, 새로운 구조 요소에는 header, footer, aside, figure, section, article 등이 있습니다.

<!doctype html>
<html lang="ko-KR">
<head>
  <meta charset="utf-8">
  <title>문서 제목</title>
</head>
<body>
  <header>헤더</header>
  <nav>내비게이션</nav>
  <main>
    <section>섹션</section>
  </main>
  <aside>부가 콘텐츠</aside>
  <footer>푸터</footer>
</body>
</html>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표현 언어 CSS

CSS(Cascading Style Sheet)는 HTML 3.2부터 지원하기 시작한 것으로, 웹 제작자와 사용자들의 필요에 의해 특별히 개발되었습니다. CSS에서는 폰트, 색상, 공백, 공간과 그 밖의 문서 표현 등을 자유롭게 지정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합니다. 기존의 HTML은 웹 문서를 다양하게 설계하고 수시로 변경하는 데에 많은 제약이 있었기 때문에 이것을 보완하기 위해 CSS를 만든 것입니다.

HTML을 이용하여 웹 페이지를 제작할 경우에는 전반적인 틀에서부터 세세한 글꼴 하나하나에 이르기까지 일일이 지정해야 합니다. 하지만 CSS를 이용하여 웹 페이지의 스타일(작성 형식)을 미리 저장해 두면 웹 페이지의 한 가지 요소만 변경해도 관련되는 전체 페이지의 내용이 한꺼번에 변경되므로 문서 전체의 일관성을 유지할 수 있고, 작업 시간도 단축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웹 개발자들은 보다 풍부한 디자인으로 웹을 설계할 수 있고, 글자의 크기와 서체, 줄 간격, 배경, 색상, 배열 위치 등을 자유롭게 선택하거나 변경할 수 있게 되었으며, 아울러 유지 보수도 간편해졌습니다. 또 서로 다른 사용자 환경에서도 같은 형태의 문서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CSS는 W3C 표준이므로 CSS를 이용하여 만든 문서는 사용자의 웹 브라우저 환경에 따라 홈페이지가 다르게 나타나지 않고, 어느 환경에서나 제작자가 의도한 대로 표현할 수 있습니다.

*,
*::before,
*::after {
  box-sizing: border-box;
}
html {
  font-size: 10px;
}
body {
  font-size: 1.4rem;
  font-family: "Spoqa Han Sans";
  font-weight: 400;
  background-color: #fff;
  color: #18181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동작 및 제어를 위한 DOM & ECMA Script

웹 페이지의 요소를 객체화해서 동작을 제어하는 데 사용하는 웹 표준 기술에는 DOM과 ECMA Script가 있습니다. DOM(Document Object Model)은 웹 페이지의 구성 체계를 말하는데, 이것은 HTML을 작성하면서 생성되는 논리적 규칙입니다. 다시 말해서 별도로 저작자가 구성하는 것은 아닙니다. 웹 브라우저는 이 논리적 구성 체계인 DOM을 해석하여 페이지를 표시하거나 ECMA Script 등의 기술을 통하여 DOM의 구조를 변경할 수 있습니다. 즉, 사용자 측에서 작동하는 많은 동적 요소들이 DOM을 이용하여 객체 모델에 접근한 후, 스크립트 언어인 ECMA Script를 이용하여 웹 페이지의 요소의 동작을 제어하는 방법으로 작성한 것입니다. DOM과 ECMA Script를 이용하면 웹 페이지에 동적인 효과를 적용할 수 있습니다.

function calcRatio() {
  const ratio = this.ratio.split(':');
  const w = ratio[0];
  const h = ratio[1];
  const result = h/w * 100;
  console.log(result);
  return{
    paddingTop: result + '%'
  }
}
1
2
3
4
5
6
7
8
9
10

웹표준의 장점

네이버(Naver)와 다음(Daum) 같은 국내 포털 사이트들은 일찍부터 웹 접근성 향상을 위한 첫걸음으로 웹 표준 준수를 위한 노력들을 꾸준히 기울여 왔습니다. 이러한 웹 표준 준수를 통한 일련의 노력들이 어떤 장점이 있는지 살펴보겠습니다.

📌 웹접근성 수준의 향상

웹표준을 준수하는 것만으로도 자연스럽게 웹 접근성이 향상됩니다. 스크린 리더, 최신의 웹 브라우저, 모바일 등 웹에 접근할 수 있는 환경은 매우 다양합니다. 이러한 다양성이 때로는 개발을 어렵게 만드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문제는 웹 표준을 준수하는 것만으로도 쉽게 해결할 수 있습니다. 웹 표준을 준수한 웹 사이트는 다양한 웹 브라우저나 새로운 기기에서도 올바르게 표시되기 때문입니다.

📌 검색 친화적인 웹 사이트 구현

meta 요소를 이용한 정확한 문서 정보의 제공과 적절한 제목(heading 요소)의 사용, 의미에 맞는 마크업은 검색 시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요한 정보입니다. 따로 홍보를 위한 비용을 지출하지 않더라도 충실하게 작성된 문서 정보만으로도 검색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습니다.

📌 구조와 표현의 분리

테이블(table)을 레이아웃의 용도로 활용하여 사용하던 과거의 방식은 구조와 표현이 뒤섞여 접근 및 사용을 어렵게 하는 원인으로 작용했습니다. 그러나 웹표준 방법론에서 구조는 HTML이나 XHTML 등의 마크업 언어를 구축하고, 디자인과 같은 표현 정보는 CSS를 이용함으로써 구조와 표현이 분리된 독립적인 구현이 가능하도록 도와줍니다.

📌 손쉬운 유지 보수 및 비용 절감 효과

구조와 표현을 분리하여 제작하면 유지 보수 시 많은 이점을 얻을 수 있습니다. 가령 리뉴얼을 위해 디자인만 변경하고자 할 경우 기존의 마크업 코드는 그대로 재사용하고 디자인을 위한 CSS 코드만을 재작성하면 되기 때문입니다. 또 구조와 표현을 분리했을 경우, 소스의 경량화로 인해 서버의 트래픽 비용이 감소하는 부수적인 효과도 얻을 수 있습니다.

📌 호환성 확보

올바른 마크업과 CSS를 이용하여 웹 사이트를 제작하면 오래된 버전의 웹 브라우저에서도 콘텐츠가 적절하게 표시되고 웹 표준을 지원하는 최신의 기기나 환경에서도 항상 동일한 결과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에 하위 호환성이나 상위 호환성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웹브라우저와 웹표준

웹브라우저(Web Browser)란, 사용자가 웹 서버의 하이퍼텍스트 문서를 볼 수 있도록 해 주는 클라이언트 프로그램을 말합니다. 웹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정보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클라이언트 프로그램인 웹 브라우저를 이용해야 합니다. 웹 브라우저에서는 웹 서핑에 필요한 다양한 기능을 제공합니다. 최초의 멀티미디어 웹 브라우저로는 모자익(Mosaic)이 있으며, 현재에는 웹 브라우저의 기능만큼이나 다양한 종류의 웹 브라우저가 있으며 대표적인 웹 브라우저는 다음과 같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인터넷 익스플로러(MS Internet Explorer)

인터넷 익스플로러(Internet Explorer 이하 IE)은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웹 브라우저입니다. IE에는 추천 웹 사이트, 바로 연결, 웹 조각, 개발자 도구, 자동 충돌 복구 기능 등이 있습니다. IE8은 ‘인터넷 익스플로러8 표준 모드’로 알려진 새로운 렌더링 모드를 포함하고 있으며, ActiveX 기능을 최소화하고 웹 표준을 준수하기 위해 대대적인 페이지 표시 환경을 수정했습니다. 이 밖에도 IE8에서는 하위 버전의 인터넷 익스플로러와의 호환성을 위해 IE7 버전으로 에뮬레이트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로 제공합니다.

📙모질라 파이어폭스(Mozilla Firefox)

파이어폭스는 모질라 프로젝트에서 독립한 게코 엔진을 기반으로 하는 오픈 소스 웹 브라우저입니다. 파이어폭스는 탭 브라우징, 맞춤법 검사, 통합 검색, 라이브 북마크, 다운로드 관리자 기능을 제공하며, 다양한 운영체제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웹표준을 많이 지원하는 최신 웹브라우저인 파이어폭스는 2009년 12월 현재, 전 세계 웹 브라우저 점유율(24.72~31.99%) 2위를 기록 중인데, 우리나라에서는‘불여우’, ‘파폭’, ‘FF’로도 불립니다.

📙오페라 소프트웨어의 오페라(Opera)

오페라(Opera)는 노르웨이, 오슬로의 오페라 소프트웨어가 개발 중이고, 렌더링 엔진으로는 프레스토 엔진을 사용합니다. 오페라는 스마트폰과 PDA를 위한 웹 브라우저 분야에서 스몰 스크린 렌더링(Small Screen Rendering) 기술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또 오페라는 iTV 플랫폼, 닌텐도의 게임기인 위(Wii), 닌텐도 DS용 웹 브라우저 등과 같은 다양한 플랫폼을 개발 중입니다.

오페라는 기본적으로 다양한 기능을 탑재하고 있으면서도 같은 종류의 다른 소프트웨어보다 작고, 가벼우며, 페이지의 렌더링 속도가 빠릅니다. 이는 확장성을 중시한 파이어폭스나 범용적인 IE7과 구분되는 오페라만의 특징입니다. 오페라는 웹 표준에 대해 모질라 재단과 같은 행보를 하고 있는데, 이는 자바스크립트 표준안이나 CSS 2와 같은 새로운 웹 표준 제정 및 Acid 2, Acid 3 테스트 등에서 드러나고 있습니다.

📙애플의 사파리(Apple Safari)

사파리(Safari)는 애플이 개발한 웹 브라우저로, RSS와 Atom 읽기 기능을 내장하고 있습니다. 사파리의 다른 기능으로는 보안 브라우징, 웹 페이지의 저장 및 이메일 전송, 북마크 검색 기능이 있고, 다양한 운영체제를 지원합니다. 사파리3의 경우 Acid 2 테스트를 통과한 최초의 웹 브라우저이며, 사파리 4는 Acid 3 테스트를 통과한 최초의 웹 브라우저입니다. 사파리는 아이튠즈와 유사한 북마크 관리 체계를 가지고 있고, 애플의 퀵타임 멀티미디어 기술과 통합되어 있으며, 탭 브라우징 인터페이스를 사용합니다. 구글 검색 상자는 사파리 인터페이스의 기본 요소이며, 웹 주소 자동 완성과 웹 페이지 텍스트 영역의 맞춤법 검사를 지원합니다. 사파리는 웹 페이지 렌더링 및 자바스크립트를 실행할 때 애플의 웹키트 엔진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구글의 크롬(Google Chrome)

구글 크롬(Google Chrome)은 구글에서 애플의 웹키트 렌더링 엔진을 사용하여 개발한 오픈 소스 웹 브라우저입니다. 구글 크롬은 간단하고 효율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제공하며, 현존하는 다른 웹 브라우저보다 안정적이고, 속도가 빠르며, 높은 보안성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구글 크롬은 2008년 9월 2일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용 베타 버전이 나왔고, 12월 11일 첫 정식 버전이 출시되었습니다. 구글 크롬은 다음과 같은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 주소 자동 완성 기능
  • 검색 기능 갖춘 옴니박스(omnibox) 주소 창
  • 현존하는 다른 자바스크립트 엔진보다 훨씬 빠르다고 주장하는 V8 자바스크립트 가상 머신 탑재 = 시크릿 모드(인코그니토, incognito)라는 개인 정보 보호 모드 주소 창과 도구 모음이 없는 창을 통해 웹 어플리케이션 직접 구동 가능
  • 피싱 웹 사이트나 유해 소프트웨어 차단 정보를 구글 세이프 브라우징 API를 통해 자동으로 갱신
  • 웹키트 렌더링 엔진으로 보안과 신뢰성 향상을 위해 개별 탭에 대한 프로세스 분리
  • 기어(소프트웨어)와의 통합
  • 독립적인 탭과 자체적인 작업 관리자 기능
  • 기타 향상된 보안 기능(향상된 팝업 창 차단 등), 다양한 확장 기능 설치, 테마 적용 등 지원

🌑최신 웹브라우저의 웹표준 지원

과거 웹 브라우저의 양대 산맥으로 꼽히던 넷스케이프와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경우, 초기에는 웹표준 지원 여부를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그저 자사의 웹브라우저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웹표준 요소가 아닌 독자확장(비표준) 요소들을 마구 지원하기 시작함으로써 웹 페이지 제작에 혼란을 야기시켰습니다. 또 이 시기에는 플랫폼 독점을 위해 특정 환경에서만 작동하는 비표준 기술들이 생겨나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문제점을 바로잡기 위해 Web Standards Projects(WaSP)가 출범했으며, WaSP에서는 웹 브라우저가 웹 표준을 적절히 지원하도록 설득하는 활동을 전개하였고, 그 결과 대부분의 최신 웹브라우저들이 웹표준을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인터넷 익스플로러, 파이어폭스, 오페라, 사파리, 크롬 등이 바로 웹표준을 지원하는 최신 웹브라우저 입니다. 그러나 최신 웹브라우저라고 해서 모두 웹표준을 완벽하게 지원하는 것은 아닙니다.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경우 버전별로 웹표준 지원 수준이 다릅니다. 인터넷 익스플로러는 Mac용 5.5 버전부터 웹표준 지원을 시작했으며, 8 버전에서 좀 더 지원이 강화되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국내 점유율이 높은 인터넷 익스플로러 6 버전의 경우 웹 표준이 제대로 지원되지 않는 문제점을 안고 있기 때문에 크로스 브라우징 환경에 어려움이 있습니다.

웹브라우저의 웹 표준 지원 여부 및 수준과 함께 웹브라우저의 성능도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는데, 최근에는 식스 리비전(sixrevisions.com) 사이트에서 최신의 웹 브라우저들의 성능을 비교해 볼 수 있는 통계를 발표하였습니다. 식스 리비전 사이트에서는 보편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웹브라우저인 인터넷 익스플로러 8, 파이어폭스 3.5, 오페라 10, 사파리 4, 크롬 3의 성능을 비교하였으며 비교 항목 및 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자바스크립트의 실행 속도

자바스크립트 실행 속도는 Ajax(에이젝스)로 구현된 웹 사이트들이나 지메일과 같은 웹 어플리케이션 등이 사용자의 요구에 좀 더 빨리 응답할 수 있게 됨을 의미합니다. 아래 테스트는 선스파이더 자바스크립트 벤치마크(SunSpider JavaScript Benchmark)를 이용하여 자바스크립트의 실행 속도를 측정한 것입니다. 측정 결과 542.3ms로 크롬이 가장 빠른 속도를 보였으며, 인터넷 익스플로러가 6,305.5ms로 크롬과 큰 격차를 보인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CPU 사용률

다음은 각 웹 브라우저들이 실행될 때 어느 정도의 CPU 자원이 요구되는지를 나타낸 지표입니다. 이러한 CPU 자원의 점유율 확인에는 선스파이더와 윈도우 리소스 모니터(Windows Resource Monitor)가 사용되었습니다.

📌DOM 객체 선택

이 테스트에서는 슬랙스피드(SlickSpeed)를 이용하여 JQuery가 엘리먼트를 얼마나 빨리 선택하는 하는지 측정하였으며, 크롬보다 오페라의 싱크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웹 브라우저가 웹 페이지에서 엘리먼트를 더 빨리 선택할수록 갱신 정보를 더 빠르게 업데이트 시킬 수 있습니다.

📌CSS 렌더링 속도

CSS 렌더링 속도가 빠른 웹브라우저들은 페이지 응답 속도가 빠르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Nontroppo.org에서 제공하는 CSS 렌더링 벤치마크(CSS Rendering Benchmark)를 이용하여 table을 div로 변환하는데 걸리는 시간을 측정한 결과, 크롬이 91ms로 가장 빠른 속도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페이지 로딩 시간

mion Stopwatch를 사용하여 Yahoo.com의 초기 화면을 로딩하는 데에 필요한 시간을 측정한 결과입니다. 로딩 테스트는 순간의 네트워크 트래픽과 서버 로딩 시 발생하는 지연 시간의 차이 때문에 결과에 오차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웹 브라우저 캐시의 성능

이미 방문했던 웹 사이트를 재방문했을 때 웹 브라우저가 얼마나 잘 수행하는지를 측정한 결과입니다. 웹 브라우저 캐시의 성능 측정은 페이지 로딩 시간 측정 때와 마찬가지로 지연 시간의 차이로 인한 오차가 있을 수 있습니다.

📌전체 성능

위의 결과들을 기준으로 각 웹 브라우저들의 성능을 평가한 결과는 아래와 같습니다.

📌테스트에 사용된 웹 브라우저

위의 비교 결과에서 알 수 있듯이 국내 점유율이 가장 높은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경우 대부분의 항목에서 좋지 못한 결과를 보이고 있습니다. 특정 테스트만을 기준으로 판단하는 것은 무리가 있을 수 있지만 한 가지 웹 브라우저가 독점적으로 시장을 지배하는 것은 여러 가지 문제점을 야기시킬 수 있으므로 현재 사용하고 있는 인터넷 환경이나 작업에 맞게 효율적인 웹 브라우저를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입니다.

웹접근성과 웹표준에 대한 뜨거운 관심과 더불어 웹접근성이나 웹표준에 대한 오해도 많은 듯합니다. 몇 가지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 “table을 활용하여 웹 사이트를 제작했던 방식은 절대로 사용하면 안된다.”
  • “table을 모두 div로 바꾸기만 하면 된다.”
  • “웹 접근성은 장애인을 위한 것이다.”
  • “웹 접근성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어간다.”
  • “웹 접근성은 퍼블리셔가 구현하는 것이다.”
  • “드림위버를 사용하면 안된다.”
  • “인터넷 익스플로러 6 때문에 적용할 수 없다.”
  • “특별한 솔루션을 구입하여 적용하면 구현될 수 있다.”

이런 이야기들은 얼마나 맞는 이야기일까요? 앞으로 이러한 의문에 대답할 수 있도록 웹접근성과 웹표준에 관해 올바른 개념을 살펴보고 웹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가장 쉽고 경제적인 방법으로 웹표준을 서용하는 방법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